3s에 관심이 있는 남자 - 3부 감상해 보세요 | 야설넷

유흥의민족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출장샵
3s에 관심이 있는 남자 - 3부
최고관리자 0 32,873 2023.06.14 06:01
소설 100% 무료 - 근친야설, 19소설, 유부녀야설, 경험담, 무료야설은 성인전용 야설넷
남편은 부인의 입에 다 사정하고 난 후 바닥에 누웠다. 하지만 나는 아직 사정할 단계가 아니었고 나는 계속해서 그 부인의 뒤에서 삽입과 후퇴를 반복했다. 그런 우리를 남편이 바라보고 있었고 부인은 계속해서 신음 소리를 흘리고 있었다. 나는 자세를 바꾸고 그녀를 안고 앉은 자세를 취했다. 그리고 그녀의 구멍에 나의 것을 맞추고 있는대 남편이 다가오더니 “잠깐만요..” 라는 말을했다. 나는 남편을 쳐다봤고 그는 자신의 손을 뻗어 나의것을 잡았다. 그리고는 자기 부인의 구멍을 ?獵?것 이었다. 나는 이상한 쾌감을 느꼈고 부인도 마찬가지인듯 싶었다. 나는 부인을 안고 앉은 자세롤 계속해서 그녀의 구멍을 공격했다. 부인은 흥분이 많이 돼는지 나의 귀에 거친 입김을 계속 뿜어대며 나를 꼭 안았다. 그런 우리를 남편은 다시 좀 떨어져서 구경하고 있었다. 그리고는 자신의 무기를 다시 만지작 거리기 시잣했다. 그것은 다시 발기한 상태였고 그 남편도 좀 놀라는 눈치였다. 하여튼 나는 부인의 구멍에 계속 집착하고 있었고 남편은 그런 우리를 보고 혼자 계속 자위를 하고 있었다. 나는 사정 할것 같아 좀 쉬려고 부인을 놓았다. 부인이 “왜요….?” 라고 했고 나의 눈을 바라봤다. 나는 사정할것 같다고 얘기했고 잠깐 쉬었다고 하자고 했다. 그녀는 아무말 없이 나의 행동을 따랐다. 그때 옆에서 구경 하던 남편이 우리에게 다가왔다. 그리고는 부인의 귀에 뭐라고 솟삭였고, 부인은 얼굴을 붉히며 “안돼요….!” 라고 말을했다. 나는 그들의 대화가 궁금했고 그런 내 마음을 부인이 읽었는지 부인이 나를 보더니 “이 이가 항문섹스를 해보고 싶다는 거지 뭐예요…!” 라며 나를 바라봤다. 흡사 나에게 허락을 구하는듯한 상태가 됐고 나는 “상처만 나게 하지 않으면 돼요. “ 라는 말을 했다. 그 부인은 다시 나에게 해도 상관 없는지를 물어봤고 나는 상처나지 않게 조심하고 항문을 깨끗이 할 필요가 있으며, 콜드 크림을 이용하라고 했다. 하지만 나는 사실 부부들에게는 이런 것을 잘 권하지 않는다. 이유는 여자가 다치거나 남성의 성기의 건강에 좋지 않기 때문인대, 그 남편이 부인과 나에게 너무 간절하게 부탁하는 것 이었다. 나는 한 걸음 물러나 그 부부의 섹스 행위를 구경하기로 했고 남편의 것은 성이 잔뜩 나 있었다. 부인은 그런 남편의 것이 신기한지 계속 처다보며, “여보 ..사정한지 얼마 않됐는대 벌써 섰어?….” 그러며 남편을 쳐다봤다. 남편도 자신이 대견스러운가 보다. 하여간 남편은 나의 충고대로 부인의 항문주위를 콜드 크림을 바르고 자신의 것에도 크림을 발랐다. 그리고 난 후 부인의 항문에 살며시 밀어넣고 있었고 부인도 긴장했는지 얼굴을 돌리고 자신의 남편 얼굴을 쳐다 보았다. 남편의 얼굴은 흥분과 긴장으로 벌겋게 달아 올라 있었다. 남편의 귀두 부분이 다 들어갔을 때 부인이 아프다고 비명을 질러댔다, 그런 부인을 남편은 달래고 있었고 부인은 참으려고 노력하는겄 같았다. 남편의 것이 반쯤 들어갔을 때 부인은 더 〕斂渼鳴?했고 남편은 너무 끼인다고 사정할겄 같다고 호소를 했다. 나는 그 상태에서 천천히 왕복 운동을 하라고 알려?고 부인은 고통을 참는 것 처럼 보였다. 왕복 운동을 한지 얼마 지나지 않아 남편은 “아 나 또나와…”를 외쳐댔고 그런 남편을 부인은 고개를 돌려 쳐다봤다. 부인의 얼굴은 희열 보다는 아픈 것을 참는 그런 얼굴 이었다. 남편이 자기의것을 뽑자 부인의 항문이 동그란 입구를 벌리고 있다가 천천히 입을 오므리는 것이 솔직히 나는 그곳에 너무 하고 싶었다. 하지만 이미 한번의 경험으로 혼난 상태에서 그것을 부인에게 부탁할수 없었다. 그녀의 항문은 벌겋게 열이 올라 있었고 왠지 그 항문이 사랑스러워 보였다. 그래서 그녀의 항문을 쓰다듬었고 그런 나를 보고 그녀는 웃음을 감추지 ′杉?br /> 내가 그녀의 항문을 어루만지는 사이 나의것을 무언가가 어루만지고 있었다. 그녀가 나의것을 어루만지며 나를 웃는 얼굴로 쳐다봤다. 그리고는 이내 나의것은 그녀의 입안으로 사라졌고, 나는 따듯하고 촉촉한 무엇이 나를 감싸는 환희에 졌어 다시 쾌감속에 빠져들었다. 그녀의 남편이 우리에게 다가왔고 그녀의 항문과 거기를 ?아대기 시잣했다. 자신의 부인이 사랑스러운가 보다. 나는 그녀의 입안에서 어쩔줄을 몰라했고 그녀의 머리를 만지며 사정할겄같다는 의사 표현을 했다. 그녀는 나를 바라보더니 “사정해도 돼요….” 라며 다시 계속해서 나를 빨아댔다. 나는 그녀의 말에 용기를 었어 그녀의 입에 사정하기로 햇고, 그녀의 혀를 계속느꼈다. “아………” 나는 그녀의 입에 내 모든걸 쏟아냈고 한 방울 이라도 흘리지 않도록 그 부인은 그걸 ?아 먹었다. 나도 왠지 그런 그녀가 사랑스러워 졌다. 남편은 게속해서 그녀의 항문과 거기를 깨끗이 혀로 ?아대고 있었다. 나는 지쳤고 그대로 누웠다. 그 부인도 지쳤는지, “여보….그만….좀 쉬자…” 고 했고 남편은 아쉬운지 입을 훔치며 일어났다. 우리는 셋이 같이 목욕을 했고,오랜 친구처럼 서로의 느낌을 얘기하며 깔깔거렸다. 나는 그 부부를 다시 만나지는 ′杉? 남편이 미국 지사 발령이 났기 때문이다. 하지만 가끔 e-mail 로 안부를 묻곤한다. 언젠가는 다시 또 그런날이 있기를 바라며………………… …………………………??.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야설넷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