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외시절 - 3부 감상해 보세요 | 야설넷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한국미녀
토토 사이트 위너
토토사이트 선시티
과외시절 - 3부
최고관리자 0 72,150 2023.06.30 05:37
소설 100% 무료 - 근친야설, 19소설, 유부녀야설, 경험담, 무료야설은 성인전용 야설넷
과외시절 이제 마니추워진다. 사모님과인사를하고는 오늘부터..모임이있어..3일간..못들어와요.. 네.. 사모님은 지갑을열고는 30을주며 가리키시다..맛있는거..사먹어요... 네.. 돈을받고는 사모님은 나갔고 난 2층으로올라가 방으로들어왔다. 폰이와서보니 경수였다. 응.. 왔어요?.. 방금.. 조금..늦을꺼에요..컴밑을보면..시디가있을꺼에요..보구있어요.. 응.. 폰을닫고는 방을보며 수납장을열어보니 여성용팬티가마니있었다. 하나씩보니 전부 야했다. 망사팬티..끈팬티... 변태아냐?... 팬티를보고는 컴으로가서 밑을보니 시디가많았다. 하나를꺼내 삽입을하고는봤다. 말하고하는섹스였고 여자는 물건을넣지못하고 누워 물건을잡으며 보지를문질렀다. 그러다 조금씩 삽입을하며 넣었다. 괴성을지르며 물건을잡는데 말이흥분이되었는지 사정을했다. 징그러워 꺼구는 다른시디를봤다. 이번에는 강간이고 일본꺼였다. 2명이 한여자를잡고 강간을하는데 이번에는 흥분이되었다. 손으로 가슴을만지며 보고는 손을내려 다리를만지고는 치마안으로넣었다. 아.... 팬티를만지며 신음소리를들으며 눈을감고 중간을만졌다. 물이나오고 손 놀림은빠르게했다. 하앙...아...아아...앙.... 물이나왔고 촉촉한 팬티를만지며계속 자위를했다. 아앙...아....하앙...아...아아... 몸은뜨거워졌고 팬티를옆으로제치고는 보지를만졌다. 하윽...아...아앙...아...하앙...아.... 다리를벌리고 보지를만지다 손가락으로 주위를만지며 흥분을업시켰다. 누군가오는소리에 난 치마를내리고 컴을꺼구는 앉잤다. 문이열리고 경수가 들어오며 미소를지었다. 왔니?... 네.. 가방을던지고는 날보고는 미소를지으며 치마..올려봐요... 고개를떨구고는 치마를올렸다. 시디보며..달아올랐군요.. 아직도 보지에서는 물이나오고있었다. 엄마는..모임에갔고..3일동안..여기서..지낼수있죠?... 집에..연락해야해... 하세요.. 치마를내리고 폰으로 연락을했다. 집에서는 허락을했고 난 조금은 나쁜기분으로 폰을닫았다. 경수는 일어나 상의를벗고 바지를벗고는 중간을만지며 벗어요... 일어나 블라우스를벗고 브라를벗었다. 유방이..이쁜데요.. 다시 치마를벗었다. 팬티는..벗지마요... 경수는 나에게와서는 손으로 유방을만지며 좋은데.. 아... 유방을만지며 손가락으로 유두를살며시비틀었다. 하아....아....아아.... 이번에는 혀를내어 유방을핥으며 유두를핥으며 손을내려 중간을만졌다. 아앙...아....하앙.... 다시찾은흥분... 경수는거칠게빨며 손을팬티안으로넣어 보지를만졌다. 하앙....아...아아.....앙... 다리를벌려 손을받았고 경수의 손은 보지를건드리며 살짝쑤셨다. 아앙...하윽...아...아앙...항... 신음소리를내며 손을내려 팬티를만졌고 팬티속의 자지는커졌다. 애무를하고는 손을빼 팬티를벗기고는 어깨를잡으며 밑으로내렸고 난 자지를보고는 입을벌려빨았다. 하아...아...으으...아...하아... 머리를만지며 오랄을받았고 목을움직이며 오랄을했다. 오랄을하며 입이아파 오랄을멈추었고 경수는 날잡고 침대에눕혔다. 날보며 손으로 보지를만지며가벼운 키스를하고는 자지를쑤셨다. 하아악...하윽...아...아아... 갑자기들어온 자지에 아픔을느꼈고 경수는 나와는상관없이 쑤시고 빠르게움직였다. 하아...아...으으...으... 아앙...아....아...하앙...아...하... 다리를잡으며 어깨에 걸치고는쑤셨고 아픔에서 흥분으로바뀌며 손으로 유방을만졌다. 하아...아...하아...아...아아... 출렁이는 유방을보며 손으로만지고는 빠르게쑤시며 으으...으...하으,.... 거친숨을내며 하으...으...으으으...으...흐윽... 자지를꺼내 몸에다 사정을했고 정액은 마니나왔다. 마지막까지 정액을내고는 몸을움직여 자지를입안으로넣었다. 흐읍... 다시 오랄을했다. 하아...하아..손으로..붕알을..만져줘...하아... 오랄을하며 손으로 붕알을만졌고 나도모르게 혀로핥았다. 아...하아....하아... 잠시후 경수는 자지를빼고는 손으로 유방을만지며 좋았어..하아... 다시 애무를하고는 날안으며 침대에누웠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야설넷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