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고백 - 두번째 남자 - 2부 감상해 보세요 | 야설넷

유흥의민족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출장샵
아내의 고백 - 두번째 남자 - 2부
최고관리자 0 75,915 2023.07.05 10:47
소설 100% 무료 - 근친야설, 19소설, 유부녀야설, 경험담, 무료야설은 성인전용 야설넷
아내의 고백 -두 번째 남자 2- 아내는 주인집 남자가 벗기다 만 자신의 옷들을 다 벗었다. 그리고 욕실로 가서는 보지를 깨끗이 씻으며 생각했다. 『어차피 당할거면 그냥 즐기자! 부담없이.. 내가 더 적극적으로.....』 하며 마음속으로 다짐또 다짐을 했다 아내는.............. 그리고 첫 남자에게는 리드를 당했지만 이번에는 아내 스스로가 리드를 하기로 결심을 하였다. 아내는 남자곁으로 돌아왔다. 돌아올 때 젖은 수건을 가지고 왔다. "아저씨. 바로 누우세요.." 그 남자가 아내를 멀끔히 처다본다. "아이참! 좀 바로 누워요..." 하며 아내가 재촉을 한다. 그 남자는 바로 누우면서도 아내의 변화에 놀란 눈치였다. 그남자가 바로눕자. 아내가 그남자의 바지를 내리고 팬티위로 그 남자의 좃을 잡았다. "으~음!" 그리고는 남자의 팬티를 내렸다. 순간 아내는 놀랐다. 그 남자의 좆이 아내가 봐온 첫 번째 남자의 좆보다 훨씬 크기 때문이다. 그 남자의 좆은 대충 30센티는 될 것 같았다. 『너무 크네..... 내 보지가 감당할수 있을까 몰라.........!』하며 아내는 놀랐다. 아내는 가지고 간 물 수건으로 그 남자의 좆을 깨끗이 닦았다. 그리고는 좆을 빨기 시작했다. 아내는 입술을 벌리더니 그 남자의 좆의 검붉게 빛나는 귀두부분을 입술로 머금는다. "하아....더깊이...하아...더깊이 빨아...하아...." "하아...흐읍....?...하아...쯔읍.....후읍...?...하아....하악.....너무커...하아.....하읍....." "하아....더깊이...더더더더.....더...하아...더 더 깊이 빨아...하아...." "하아...흐읍....?...하아...쯔읍.....후읍...?...하아....하아...쯔읍....하아...?...하아..." 아내의 타액에 젖어 빛을 내며 자지가 그녀의 입술을 들락거린다. 자지끝부분에서 시작되는 쾌감이 그 남자의 온몸을 타고 전해져온다. "하아..도희야...하앙.....맛있어???하윽.." "하아...쯔읍....하아...?...하아..." "하아..이제 그만...하아...누워...하아..." 허나 아내는 켁켁소리를 내기까지 하면서 그남자의 좆을 목 구멍 깊이까지 빨았다. "도..도..도희야! 이리 올라와......" 아내가 그 남자곁으로 눕자 그 남자는 69자세를 취해 아내의 보지를 빨았다. 아내는 그남자의 좆을 빨고...... "..정말로! 웅장해!....으음.......흡.....?........으흐응...음....으.....음.....음....흠...으음... " 아내는 그 남자의 좆의 귀두부터 불알을 지나 항문근처까지 혀로 ?아준다. "아--아! 흡! 우웅......." 그러자 그 남자도 아내의 보지를 보며. "도희 보지는 참 예쁘게 생겼네.....으음 냄새도 좋네...." 그리고 그 남자가 고개를 숙여 아내의 보지에 다시금 혀를 가져 왔다. 아내는 보지근처에서 그 남자의 뜨거운 입김이 느꼈다. 아내는 어쩔줄 몰라 허리를 높히 쳐 들었다. 그 남자가 혀로 클리토리스를 살짝 ?으며 입술로 빨았다. "으음...?, ?, ?,.?, ?, ?,.?, ?, ?,.으음...보지..맛..특이하...네.!!!쩝......할짝할짝.......쩝쩝......쩌어업...." 그러자 아내 몸 저 깊은 곳에 있던 강한 자극이 와락 입으로 토해졌다. "아 ..악... 엄마......" 그 남자는 아내의 비명을 듣자 더욱 세차게 보지를 빨기 시작했다. ?, ?, ?, ?, ?, ?, ?, ?, ?, ?, ?, ?, ?, ?, ?, ?, ?, ?, ?, ?, ?, ?, ?, ?, "아흐윽.....아아아앙.....흐윽......아앙아앙.....더.....흑....나....으흑....." 아내는 정신을 차릴수가 없었다 그 남자가 이제는 아내의 보지구멍에 손 가락을 넣어 쑤시면서 또 혀로는 아내의 보지를 핥았다. 쩝....쩌쩝......할짝할짝.......쩝쩝......쩌어업.... 쩝....쩌쩝......할짝할짝.......쩝쩝......쩌어업.... 그렇게 한참을 빨고 손가락으로 쑤시다가 클리토리스를 찾아 혀로 몇 번 핥고는 쭈욱 빨아 들였다. "아하악.......아아아앙......그만....아흑.....아앙....나 죽을....것...같..애....아흑....." 이미 아내는 거의 갈 지경이었다. 보지에선 하염없이 물이 나오고 있었다. "으읍....읍.....하아....읍읍....!!으읍....읍.....하아....읍읍....!!으읍....읍.....하아....읍읍....!!" "아......흑! 나 몰..라.. 아저씨이이이.....너무좋아........ 아......" ********계속************
 

Comments

  • 현재 접속자 1,064 명
  • 오늘 방문자 7,413 명
  • 어제 방문자 12,845 명
  • 최대 방문자 60,466 명
  • 전체 방문자 15,350,468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