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마스터 - 1부 3장 감상해 보세요 | 야설넷

유흥의민족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한국미녀
타임마스터 - 1부 3장
최고관리자 0 33,414 2022.10.20 16:40
소설 100% 무료 - 근친야설, 19소설, 유부녀야설, 경험담, 무료야설은 성인전용 야설넷

1. 말을 하는 고양이[3]






나는 주인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잔인한 쾌감을 동반한 채 밖으로 튀어 나온 나의 좆물을 핥고 


있는 고양이의 혀 때문에, 다시 발기 하려는 내 좆을 손으로 잡아 고양이의 얼굴에서 떼어 놓았다.




"그럼 내가 네 은인인 모양인데 왜 이렇게 내 좆물을 빼 먹는 거냐. 인간은 남자건 여자건 자신


의 정기가 좆물과 씹물에 녹아 있단 말이다. 이거 자꾸 빼면 죽을 지도 모른다고."




물론 내 말대로 되려면 오래 걸리긴 하겠지만 영 거짓은 아니었다. 난 정말 이 고양이의 혓바닥


때문에 죽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했던 것이다.




[뭐라구? 호호호! 내 은인을 죽일 수는 없지. 날 5백 만년 만에 다시 세상으로 나오게 한 너를


위해 너에게 줄 것이 있다.]




순간, 나는 솔깃하는 마음이 들었다.


보통 판타지 소설에서 보면 마왕들이 봉인에서 풀렸다가 나올 때 소원을 들어 주는 것을 많이


본 나는 자칭 마왕보다 훨씬 강한 대 마신이라는 녀석이 나에게 줄 것이 있다는 소리에 나도 모르게


기대를 한 것이다.




"그게 뭔데?"




[호호호! 내가 지난 세월 동안 봉인에 속박 당하고 있으면서 무엇을 생각 했는 줄 아느냐? 그것은


나와 같은 능력의 존재를 한 명더 많들어야 겠다는 것이었다. 그것도 신이 아닌 인간 중에 말이다.


왜냐면 난 봉인에서 풀려 나면 얼마 안가 또 다시 신들의 감시권에 들게 되기 때문이지. 물론 내가


마계에만 머문다면 그들도 어쩔 수는 없지만 말이다. 하지만 그들이 내게 신경쓰는 사이에 나와 똑


같은 힘을 지닌 자가 지구에서 이블 파워를 생성시킨 다면......상상이 가느냐? 우리 마계에서는 너


를 특별 대접 하게 될 것이다. 호호호호! 그것이 내가 지난 5백 만년동안 생각 해 낸 신들을 엿 먹이


는 방법이었지.........지금 난 나의 힘을 너의 몸속에 복제 하려 한다. 즉 너도 나와 같이 시간을


지배 할 수가 있게 되는 것이다. 내 선물을 받겠느냐? 물론 내 선물을 받음으로 인해 부수적으로


생기는 능력들도 있지만 그것은 네가 내 힘을 받는 그 순간 자동으로 깨우치게 될 것이다. 어쩔테냐?]




"내가 정말 그런 능력을 가지게 된다면......신들이 나를 잡으러 올 수도 있지 않아? 그럼 난 어떡해?"




[호호호호! 그건 네가 그냥 인간일 때의 일이다. 내가 뭐라고 했느냐? 나는 네게 내 힘을 복제 한다고


말 하지 않았느냐? 그 말은 곧 너도 나와 똑 같은 대마신이 된다는 말이다. 물론 정식 대마신일 수는 


없지만 마계의 모든 권속들이 너를 대마신으로 대우 할 것은 변함이 없다. 그리고 너의 목숨도 신의


관할이 아닌 우리 악마계의 주신의 관할이 되는 것이기에 최악의 경우 나 처럼 봉인을 당한다면 모를까


죽는 일은 결단코 없을 것이야.]




그렇다면 해 볼 만한 일이라고 생각을 했다.


시간을 내 마음 대로 멈춘다면......정말 생각만 해도 가슴이 벅차 올랐다.




"줄 거라면 어서 줘라."




나는 고양이를 보며 보챘다.




[냐-하-옹! 오호호호호호! 너의 몸에 대마신의 능력을 복제하기 위해 먼저 나 만이 창조 할 수 있는


타임이블 마정석을 박아 넣을 것이다. 물론 고통은 없다. 단지 쾌락만 있을 뿐.]




고양이의 말은 맞았다. 그 마정석이란 게 뭔지는 모르겠지만 갑자기 길어진 고양이의 꼬리가


나의 항문을 통해 내 몸속으로 들어 와서는 내 몸안에 무언 가를 놓고 가는 기분이 들었다.


물론 기분 상 느낀 것인데 꼭 내 미간과 내 가슴, 그리고 내 아랫배와 나의 발바닥, 손바닥에 


그것들을 놓아 두는 것 같았다. 물론 나는 잔인한 쾌감 속에서 그 것들을 느꼈다.




[오호호호호! 냐하하하하하! 이젠 나의 씹물로서 너의 마정석은 활성화 되리라. 오호호호호!]




갑자기 나를 눕힌 고양이가 내 머리 위에 보지를 들이 밀었다.




[어서 내 보지를 할타라. 내 보지에서 씹물이 나와 네 몸에 닿는 순간부터 네 몸안의 마정석


들은 활성화 하기 시작 하리라. 그러고 나면 넌......또 하나의 대마신이 되리라.]




지금까지 고양이랑 빠구리도 했는데 그걸 못 할까?


나는 지독한 냄새가 나는 고양이의 보지를 혀로 할트며 자극하기 시작했다.




[냐하하하하하! 오호호호홍! 그래, 어서, 어서 내 힘을 가져 가거라. 나를 자극 해라......


냐오오오옹! 내 모든 힘이 네 것이 되리니......냐하하하항!"




나의 혀놀림에 결국 고양이는 내 몸에 고양이 씹물을 분비했다.


그리고 그 순간 나는 강렬한 뜨거움을 느끼면서 의식을 잃어버렸다.




내가 다시 정신을 차렸을 때는 아직도 밤의 한 가운데 였다.


마치 시간이 하나도 흐르지 않은 것 처럼 말이다.


나는 내가 꿈을 꾼 줄 알았다. 


그 놈의 고양이 가죽을 보지 못 했다면 말이다.




"뭐야? 설...마...! 그 모든 게 사실이라는 건가?"




그렇게 독백 했을 때 나의 뇌리를 울리는 소리가 있었다.


보통 무협소설에서는 이런 걸 의지를 심어 놓았다 뭐 그렇게 표현 하는 것 같았는데.....


나는 그 소리에 의식을 집중 했다.


그 소리는 그 고양이의 소리와 똑 같았다.




[이제 깨어 났구나. 지금 네가 듣는 소리는 내가 떠나기 전 네 의식에 넣어 놓은 나의 


잔류염이다. 넌 이제 나와 같은 대마신이 되었다. 비공인 대마신 말이다. 때문에 너는


앞으로 마계의 권속들을 지배 할 수 있다. 물론 그건 네가 원할 때만 해당 되지만. 그리고


너는 나 보다 더 강한 신적 존재를 만나지 않는 이상, 그 어떠한 물리적, 정신적 공격도


네게는 아무런 해를 입힐 수가 없다. 그리고 내가 너에게 준 이블 파워로는 지구시간 30분 밖에


멈추지 못 한다. 그러니 너는 네 힘을 영속 시키기 위해서는 이블파워의 끊임 없는 공급이 


필요한 것이다. 그 어떤 일이든 악의 힘이 깃들었다면 이블 파워는 공급이 될 것이다. 하지만


최고의 순도는 근친상간을 통하는 것이다. 네가 깨어 났을 때는 여전히 시간은 멈춰 진 상태일 


것이다. 하지만 그 멈춰진 시간은 네 힘을 필요로 하지는 않는다. 그러니 네가 시간을 흐르게 


하는 순간부터 네게는 정확하게 30분의 스톱타임의 능력이 주어지게 되는 것이다.


네가 그 힘을 영원히 지속 시키든 아니든 그건 너의 의지에 달려있다. 내가 말한 모든 힘을


너는 유지 하겠지만 그건 이블 파워가 지속 되는 한에서 이다. 이젠 나의 잔류염은 흩어질 것이다.


아, 참! 마지막으로 스톱타임의 게이지는 네가 왼 쪽 눈을 감으면 보일 것이다. 그럼 또다른


대마신이여! 너의 건투를 빈다.]




그것으로 나는 모든 것을 알 수 있었다.


왼 쪽 눈을 감으니 빨간 시계 같은 것이 보였다.


마치 전자 시계 같았는데 그 모습은 이러했다.




000년 000월 000일 00시 30분 00초




정말 이었다.


에누리 없는 30분.




"하아! 뭐야! 그렇다면 내가 시간이 흐르게 하는 순간부터 내가 멈출 수 있는 시간은 


30분 밖에 되지 않는다는 거로군.......그럼! 지금 이 멈춰진 시간을 내가 활용할 수


도 있다는 것 아니겠어. 하하하하하! 지금 이 시간에 이블 파워를 얻는다면 그건 일종


의 보너스나 마찬가지 잖아. 그렇다면 이러고 있을 때가 아니지. 이블 파워를 얻어야


되겠지. 크하하하하!"




하마터면 공짜로 얻은 시간 멈춤의 상태를 풀어 버릴 번한 나는 내가 얻은 깨달음을


빨리 시전하기 위해 멈춰진 시간 상태를 풀지 않고 이블 파워를 벌기 위한 장소를 물


색 했다.


그러기 위해 나는 마교 내의 숙소를 나섰다.


그리고 이블 파워를 얻을 수 있는 장소를 찾게 되었다.


전형적인 중국 시골 농가를 발견한 것이었다.




어차피 시간은 멈춰줘 있는 상태.


나는 그 집의 문을 열고 안으로 들어섰다.




그곳은 여자들만 사는 집인 것 같았다.


방이 두개가 있고 그 외에는 거실과 부엌이 붙어 있는 구조였는데 두 개의 방에는


세 여인이 잠들어 있었다.


얼핏 보아도 60대로 보이는 할멈과 40대로 보이는 중년여인, 마지막으로 20대로 보이


는 젊은 여자가 잠들어 있는 것이었다.




아무도 알지 못하는 시간 속을 혼자 움직일 수 있는 나는 이블 파워를 높일 대상으로


내 눈 앞의 세 여인을 삼기로 했다.




처음으로 내 손에 닿은 여인은 60대 노파였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야설넷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