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모님과... - 2부 감상해 보세요 | 야설넷

유흥의민족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출장샵
장모님과... - 2부
최고관리자 0 170,890 2022.10.21 16:40
소설 100% 무료 - 근친야설, 19소설, 유부녀야설, 경험담, 무료야설은 성인전용 야설넷

이불 속으로 들어간 나는 장모님의 머리 밑으로 한 팔을 밀어넣고 장모님의 허리를 살며시 잡아당겨 장모님의 알몸을 사랑스럽게 안아주었다.


나는 오른손으로 장모님의 등과 허리를 부드럽게 쓰다듬다가 이윽고 장모님의 엉덩이로 서서히 내려갔다.


내 손이 엉덩이에 닿자 장모님의 몸이 잠시 흠칫하였지만 나는 아랑곳하지 않고 계속 장모님의 도톰하게 살이 오른 부드러운 엉덩이를 쓰다듬다가 점차 엉덩이의 갈라진 틈으로 내 손을 서서히 진입시켰다.


장모님의 엉덩이 사이로 들어간 내 손을 항문으로부터 차츰 앞으로 전진시키자 드디어 내 손등에 까칠한 장모님의 보지털과 계곡이 느껴졌다.


장모님의 보지털과 계곡이 느껴지자 가슴이 벅차 오름을 느끼며 나는 내 왼팔로 받친 장모님의 얼굴을 서서히 내 쪽으로 돌려 눈을 맞추려 했다.


부끄러운 듯 새빨개진 장모님의 얼굴이 내 얼굴과 마주하자 장모님은 눈을 꼭 감고 나의 시선을 피했다.


나는 그 모습이 너무 귀여웠다.




"흐흐흐...장모님...부끄러우세요? 괜찮아요...눈 뜨시고 저 좀 봐 보세요...""




".............."




장모님은 눈을 꼭 감은 채 아무 말도 못하고 가쁜 숨만 쌕쌕 내쉬고 있었다.


장모님의 머리를 약간의 힘을 가해 잡아당기며 나는 장모님의 입술을 부드럽게 핥아주다가 혀를 내밀어 장모님의 입 속으로 밀고 들어갔다.


그리고 장모님의 히프를 내쪽으로 바짝 잡아당기며 내 하체를 장모님의 하체에 밀착시켰다.


내 자지 아랫부분에 장모님의 까칠한 털과 틈새가 느껴졌다.


장모님의 그곳에 잠시 내 자지를 비벼대다가 나는 장모님의 손을 잡아내려 잔뜩 발기된 내 자지를 쥐어주었다.


장모님의 감긴 눈이 파르르 떨리는 듯 하더니 장모님의 입에선 들릴 듯 말 듯한 신음이 흘러나왔다.


"아~~~"


"흐흐흐...장모님, 기분이 어떠세요? 좋지요? 흐흐흐..."


"아...이러면.....이러면.....안....되는......., 아....기…김...서바...아...앙"


"흐흐흐...장모님, 괜찮다니까요....... 좀 더 꽉 잡아봐요."


"아......"


장모님은 그러면서도 내 말대로 내 자지를 쥔 손에 지그시 힘을 주시는 것이었다.


"아...그래요, 장모님...그렇게요... 아... 너무 좋아요.....아...장모님....."


나도 그 때까지 장모님의 엉덩이 쪽을 쓰다듬던 손을 앞으로 돌려 장모님의 겹쳐진 사타구니로 서서히 밀고 들어갔다.


"아.....아...안...돼......그만....거....기...는..."


장모님이 내 자지에서 손을 떼어 자신의 보지로 접근하는 내 팔목을 붙잡았다.


나는 목소리에 약간의 위엄을 실어 장모님의 귀에 가만히 속삭였다.


"어허.....장모님...괜찮다니까요...가만히 계셔 보라니까요.…. 장모님, 제가 지금 우리 둘밖에 없다고 했죠?"


나는 장모님의 손을 잡아 내 목을 두르게 하고 다시 장모님의 사타구니로 내 손을 밀어 넣었다.


보지털을 헤치고 장모님의 보지에 내 손이 도달하자 이제 약간의 미끈한 애액이 느껴졌다.


장모님의 보지 둔덕을 손바닥으로 지그시 눌러 그 느낌을 잠시 즐긴 후 가운데 손가락으로 보지 구멍을 살살 문질렀다.


"아아....아.....하악.....아..아...."


장모님이 이제 앓는 소리를 하기 시작했다.


"흐흐흐...어때요 장모님?…. 좋아요?… 흐흐흐..."


장모님의 보지가 내 자지를 받아들일 준비가 충분히 되었음을 확인한 나는 드디어 내 자지를 장모님의 보지에 꽂아 넣어야겠다고 생각했다.


장모님의 보지를 주무르던 손을 빼 올려 눈 앞에 대고 보니 내 손가락이 장모님의 애액을 묻힌 채 반짝이고 있었다.


나는 양 팔로 장모님의 목을 안고 장모님의 귀에 속삭였다.


"장모님... 이제 들어 갈께요...."


장모님은 아무 말도 못하고 내 품 안에서 눈만 꼭 감고 계셨다.


장모님의 입술에 키스하며 나는 장모님의 몸을 돌려 똑바로 누이며 드디어…. 그 위로 서서히 올라타기 시작했다.


장모님 위에 완전히 올라타서 하체를 밀착시킨 채 장모님 몸의 쿠션을 한동안 음미한 후 내 허리를 살짝 들어 올렸다.


자신의 보지를 주무르던 내 손이 떠나자 다시 다물어져 버린 장모님의 사타구니를 열기 위해 내 한쪽 무릎을 장모님의 양 다리 사이로 서서히 밀어 넣었다.


순간적으로 벌리지 않으려고 장모님이 다리에 잠시 힘을 주는 듯 했지만 내가 무릎에 약간의 힘을 주자 그리 어렵지 않게 장모님의 다리가 벌어졌다.


장모님의 벌려진 가랑이 사이로 내려간 나는 최대한으로 발기된 내 자지를 장모님의 보지에 서서히 접근시켜 갔다.


내 자지 끝이 드디어 장모님의 보지 입구에 살짝 닿자 장모님은 마치 도망이라도 가려는 것처럼 위로 몸을 끌어 올리려 했지만 이미 내 양팔로 상체가 꽉 붙잡힌 상태에서 몸을 피할 수는 없었다.


장모님의 보지 구멍에 내 자지 끝을 정확하게 갖다 댄 상태에서 나는 다시 한번 장모님의 귀에 대고 속삭였다.


"장모님....이제..... 받아 주실거죠? 흐흐흐..."


순간적으로 쑤우욱하고 밀어 넣어 장모님이 어떤 소리를 내는 지 볼까도 생각했지만 나는 곧 마음을 바꿔 먹었다.


나는 내 자지를 애액이 흘러나오는 장모님의 보지 입구에 대고 살짝 살짝 전후진 시켰다.


"찔꺽...찔꺽...찔꺽...찔꺽..."


내 자지가 장모님의 보지 입구에서 깊이 들어가지는 않고 살짝 살짝 들락거리자 장모님의 입에선 아쉬움이 묻어나는 신음 소리가 흘러나왔다.


"아.....아.........아흑........하아......아아아....하악.....기..김서바...앙....."


장모님이 내 자지에 의해 서서히 반응하기 시작하는 모습을 내려다보자니 가슴 벅찬 쾌감이 밀려 들었다.


장모님은 이제 내 목을 껴안고 내 자지의 감질나는 움직임에 온 신경을 집중하고 있는 듯 했다.


"아아...아응.......아...아......아흐흑......아...."


마침내 장모님이 양 다리로 내 하체를 감더니 내 목을 감고 있던 팔을 풀러 내 엉덩이를 잡아서 살며시 당기는 것이었다.


"흐흐흐......귀여운 것..... 그래, 넣어 주마..."


마음 속으로 이렇게 이야기하며 나는 장모님의 뒷 목덜미를 왼팔 팔로 단단히 두른 후 서서히 나의 자지를 쑤우~~~욱~~~밀어 넣기 시작했다.


"흐읍....!"


장모님이 신음 소리를 토해내며 감겼던 눈을 번쩍 떴다.


나는 장모님의 치켜 뜬 눈을 바라보면서 내 자지를 뿌리까지 강하게 밀어 넣었다.


"하아아…흐윽~~~"


"아아~~~~ 장모님....."


급기야 장모님의 자궁 끝까지 도달한 내 자지를 강하게 압박하자 장모님은 내게 완전히 매달려 내 하체를 감은 양 발을 부르르 떠는 것이었다.


잠시 장모님의 반응을 음미하던 나는 드디어 내 자지를 피스톤하기 시작했다.


"스~윽~ 스~윽~스~윽~ 스~윽~"


"학....학..."


"으으으.....아아...."


"아아...아....조...아......아...아......나...어떡해......몰라....아아..."


"아아.... 장모님...너무 좋아..."


"아아....김서방....아아.....허억...아아...하아.....하아....."


"아아...장모님....아아...으음.....헉 헉..."


"아아... 여...여보...여보오...아아...좋아...아아아...."




장모님이 내게 여보라니...!!!


장모님은 밀려오는 쾌감에 서서히 이성을 잃어가는 듯 했다.




"아...여보...당신 꺼 너무 좋아...헉 헉.....당신 몸 속에 내 자지가 들어 갔어..."


"아아...몰라.....여보....좀더...더....아아아.....하아...하아..."


Comments

  • 현재 접속자 1,071 명
  • 오늘 방문자 10,731 명
  • 어제 방문자 14,119 명
  • 최대 방문자 60,466 명
  • 전체 방문자 15,381,093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