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여자, 그남자... - 상편 감상해 보세요 | 야설넷

유흥의민족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출장샵
내여자, 그남자... - 상편
최고관리자 0 43,878 2023.06.06 16:49
지영이는 언제나 밝은 아이였다. 그녀와 사귀게 된건 운명 같은 일이였다. 누가 뭐라고 해도 내눈에는 그녀의 아름답고 이쁜 모습들 뿐이였다. 사랑을 하면 장님이 된다고 하나? 흰색의 곱디 고운 살결이 나의 마음을 흔들고 있었다. 바람이 불자 그녀의 상큼한 샴프 냄새가 내 후각을 자극한다. 아주 강렬하게 말이다. 그녀와 만난지 벌써 200일이 되었다. 오늘은 무슨 옷을 입고 어떻게 데이트를 할까 고민과 고민을 한다. 늘 그녀는 나의 우상같은 존재 였으니까. 시간이 다가온다. 그녀와 만날 시간. 나는 그녀와 만날 장소에 도착하였고 그녀를 기다린지 10여분이 흘러갔다. 하지만 왠지 그녀는 좀 처럼 나타나질 않았다. 하염없이 그녀가 오는 방향을 직시 하고 있었다. 바람결에 타고드는 향긋한 향수가 그녀의 도착시간을 알려주는 듯 했다. 너무 향기롭게 흘러오는 냄새... 100미터 앞에 그녀의 실루엣이 비추었다. 그녀는 단정한 검정색 정장을 입고 나를 만나기 위해 오고 있었다. 점점 다가오는 그녀는 이세상의 천사였다. 날개 없는 천사. "왔어^^" 나는 아주 반가웠고 사랑스러웠지만 이정도의 인사를 건냈다. 부끄러움을 탔을까... "오빠가 먼저와 있었네. 차가 너무 막혀서. 미안" 그녀의 말 한마디가 나의 마음을 녹였다. 그녀는 천사니까. 오늘 그녀와 함께 내 친구를 만나기로 했다. 이름은 허동수. 고등학교 동창인데 다음주에 외국으로 나간다고 하여 내 여자친구를 소개해주기로 했다. 같이 밥을 먹기 위해서? "오빠 친구분이 많이 기다리겠어. 어서 그리 가자." 그녀는 아주 자연스럽게 나를 인도 했다. 마치 방향 모르는 어릿네를 인도하는 엄마처럼 말이다. 시내에서 10분 거리에 운치있는 찻집이 있다. 그곳에 친구가 있다. 나를 기다린지 30분 정도 된듯 하다. 미안했지만 서둘러 찻집으로 들어갔다. "이녀석이 어디에 앉아 있지..?" 나는 친구를 찾기 위해 주변을 둘러보았다. 찻집에는 손님이 한명도 없었다. 구석진 창가쪽에 많이 보던 사람이 혼자 담배를 피며 앉아 있는걸 레이더로 확인 했다. "동수야! 미안해 늦었어." "어? 아니야. 어서와." 친구와 간단한 인사를 하고 내 여자친구를 소개 시켜주려했다. 하지만 그녀는 화장실을 먼저 갔다온다고하며 화장실로 직행했다. "부끄럽나봐. 잘지냈어?" 나와 동수는 일상생활적인 이야기를 하며 그녀가 오기만을 기다렸다. 종업원이 메뉴판을 가지고 왔고 뒤따라 그녀가 우리쪽으로 다가왔다. "안녕하...!" 그녀가 동수를 보고 두눈이 커지는걸 느꼈다. 마치 이미 알고 있었다는 듯한 느낌으로... "아.. 안녕.. 하세요.." 친구녀석이 당황하며 인사를 먼저 청하였다. "네.." 그녀도 당황했다. 왜이러지? 둘이 알고 있는 사이였나? 그렇게 짧게 침묵이 흘렀고 나는 분위기를 수습하기 위해 유머러운 이야기로 말문을 텄다. "둘다 얼굴이 홍당무 되겠어. 빨갱이들.." 내말이 재미 있었는지 친구가 풉하고 웃었다. 잠시후 그녀도 나를 바라보며 웃었다. 나는 그녀의 손을 꼭 잡았다. 긴장한 듯 해서 미안해서 였다. "너는 해외갔다가 언제쯤 온느데?" "어, 한 3년 후." 친구는 건설업을 했는데 외국에 파견근로를 위해 떠난 다고 했다. 고생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서로 소개하는게 늦었네. 이쪽은 내 여자친구 한지영이라고해." "안녕하세요. 허동수라고 합니다. 고등학교 동창이에요." 서로 상견례를 하고 대화를 나누길 기다렸다. 그녀는 뭔가 초조해 하는 듯 한 모습이였다. '지영이가 많이 긴장 했네. 미안한걸...' 나는 이런 생각을 하며 지영이의 긴장을 풀어주고 싶었다. 하지만 그게 맘처럼 잘 되진 않았다. 셋이 앉아 그렇게 10여분이 흘렀고 나는 소변이 마려워 화장실에 다녀온다고 말하고 자리에서 일어 섰다. 지영이와 동수만을 남겨두고 말이다. 화장실을 가다가 담배를 한대 피고 싶어서 아까 동수가 피우던 담배를 한가치 빌려 간다고 했다. 동수는 웃으며 허락한다는 신호를 보냈다. 지영이도 나를 지켜보고 있었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야설넷   19x.org